게시판
  • 공지사항
  • 소식
  • 행사일정
  • 보도자료실
  • 자료실
  • 수호천사
  • 세이브더칠드런  홈페이지
  • 세이브더칠드런 인터내셔널
  • 국내사업장 바로가기
게시판

소식

마포구사회복지,아동복지 전담공무원 신고의무자교육 보도자료 2014-03-17

조회수:1509

 

 계모가 8살 의붓딸을 때려 살해한 이른바 ‘울산 계모’ 사건이 사형 구형으로 마무리됐습니다. 날로 심각해져가는 아동학대에 대해 검찰이 더 이상의 관용을 보이지 않겠다는 의도로 풀이되는데요. 마포구에서도 처음으로 아동학대 신고 의무자인 관계 공무원들을 대상으로 교육을 실시하는 등 대책 마련에 나섰습니다. 유한솔 기자입니다.
지난 12일 구청 4층 시청각실에서 관계 공무원들을 대상으로 2014년 아동학대예방 교육이 실시됐습니다.

 이번 교육은 관내 아동청소년의 건강한 성장을 꾀하고 점점 심각해져가는 아동학대 문제에 대응하기 위해 마포구에서는 처음 실시하는 것으로 법정 신고의무자인 아동복지 및 사회복지 전담 공무원들을 대상으로 진행됐습니다.

 특히 기존 법에는 신고 불이행에 관한 별다른 제재사항이 없었지만 아동복지법 개정과 지난해 아동학대 특별법 통과로 인해 의무자 신고 불이행시 처벌 조항이 생기면서 전담 공무원들의 적극적인 개입과 신고를 장려하는 내용이 전달됐습니다.

 신고의무자들의 신고율이 우리나라는 아직도 40% 미만입니다. 그래서 이 부분이 미국처럼 60% 이상으로 활성화될 수 있도록 신고의무자 교육도 더욱 많이 요청이 들어올 것으로 기대됩니다.

 교육을 위해 시청각실에 모인 50여 명의 관계 공무원들은 시종 진지한 눈빛으로 관련 법 규정과 통계 자료 등에 대한 내용을 경청하며 올 9월 특별법 시행으로 더욱 강화될 아동학대 방지 및 신고 체계에 적극적으로 발 맞춰 나갈 것을 다짐했습니다.

 12일과 13일 양일간 진행되는 이번 교육 이후로도 마포구는 관내 아동학대를 근절하기 위한 추가적인 교육 일정들을 마련해나갈 방침입니다.

 마포투데이 유한솔입니다.

마포투데이(0313)_1346회

 

 

 

출처:마포구청 인터넷방송

 

http://mbs.mapo.go.kr/vod/vod_sub.asp?vIdx=3190&gubun=01010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