게시판

  • 세이브더칠드런 홈페이지
  • 세이브더칠드런 인터내셔널
게시판

보도자료

아동학대로 사망케할땐 최대 무기징역 2013-12-24

조회수:619

앞으로 아동을 학대해 죽음에 이르게 하면 최대 무기징역형에 처해진다. 국회 법제사법위원회 법안심사소위는 22일 이같이 아동학대 행위에 대한 처벌을 대폭 강화하는 내용을 담은 ‘아동학대범죄의 처벌 등에 관한 특례법’ 제정안을 의결했다. 이 법안이 30일 열리는 법사위 전체회의를 통과하면 본회의를 거쳐 연내에 입법화가 완료될 것으로 보인다.

이 법안은 아동을 학대해 죽음에 이르게 하면 무기 또는 5년 이상의 유기징역형에 처하도록 했다. 또 학대행위로 아동의 생명을 위협하거나 학대받은 아동이 불구 또는 난치성 질병을 얻게 될 경우 3년 이상의 유기징역형에 처해진다. 특히 상습적 아동학대 행위에 대해선 형량의 2분의 1까지 가중처벌하기로 했다. 예를 들어 아동을 상습적으로 학대해 죽음에 이르게 한 경우 무기징역이나 최대 7년 6개월의 유기징역형을 선고받게 되는 셈이다.

이 밖에 피해 아동 또는 보호자를 상대로 폭행이나 협박을 이용해 합의를 강요한 경우에도 7년 이하 유기징역에 처하기로 했다. 또 가정위탁지원센터 및 아동복지시설 관계자들은 아동학대 범죄를 인지하면 의무적으로 아동보호전문기관 또는 수사기관에 신고해야 한다. 아동학대 행위자가 피해 아동의 친권자나 후견인인 경우 법원의 판단을 거쳐 친권을 박탈하거나 후견인을 변경할 수 있도록 했고, 법관이 피해 아동 보호를 위해 100m 이내 접근 금지 등의 임시 조치와 함께 학대행위자에 대한 퇴거 등의 격리 조치를 취할 수 있도록 했다.

지난해 9월 새누리당 안홍준 의원이 대표 발의한 이 법안은 일부 조항에 대한 수정을 거쳐 1년 3개월 만에 법안심사소위를 통과했다. 안 의원은 당초 법안에 아동을 신체적, 성적으로 학대한 사람의 처벌 기준을 기존 5년 이하 유기징역형에서 10년 이하로 높이는 내용을 담았지만 다른 범죄와의 형평성 등을 고려해 상습범 가중처벌 조항을 추가하는 것으로 고쳐졌다.

이 법안은 올 10월 8세 여아가 계모의 구타로 갈비뼈 16개가 부러져 사망한 ‘서현이 사건’ 등 아동학대 사건이 잇따라 발생하면서 ‘서현이법’이라고 불리며 관심을 받았다. 여야 지도부는 “아동학대 행위를 상해나 과실로 가볍게 처리하는 관행이 되풀이돼서는 안 된다”며 법안 제정을 촉구해 왔다.

최창봉 기자 ceric@donga.com

Copyright © dongA.com. All rights reserved.



목록 프린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