게시판
  • 공지사항
  • 소식
  • 행사일정
  • 보도자료실
  • 자료실
  • 수호천사
  • 세이브더칠드런  홈페이지
  • 세이브더칠드런 인터내셔널
  • 국내사업장 바로가기
게시판

보도자료

[일반] 지난해 아동학대 사망 22명…2001년 이후 최다 2014-05-26

조회수:1050

기사입력2014.05.26 07:25 최종수정2014.05.26 07:25

[아시아경제 김보경 기자] 지난해 국내에서 총 22명의 어린이가 학대로 인해 목숨을 잃은 것으로 나타났다. 2001년 이후 가장 늘어난 수치로, 피해자의 절반 이상이 0세부터 2세까지의 영아였다.

25일 중앙아동보호전문기관에 따르면 지난해 아동학대 피해 아동 가운데 사망한 아동은 남자 7명, 여자 15명이었다.

2012년 10명, 2011년 14명에서 크게 늘어나 기관이 설립된 2001년 이후 집계된 아동학대 사망 사례 중 가장 많았다. 2001∼2012년 아동학대로 사망한 아동은 모두 97명으로 연평균 8명꼴이었다.

이 기관은 "지난해의 경우 전국의 아동보호전문기관에 신고된 아동학대 사례에다 칠곡·울산의 아동 학대 사건 등과 같이 언론을 통해 알려진 사망 사례도 더해지면서 예년보다 사망 건수가 늘어났다"고 설명했다.

사망 아동의 연령은 0세가 8명, 2세가 5명으로 절반 이상이 영아였다. 2세 미만의 아동은 가정 내에서 있는 시간이 많아 학대 사실이 알려지지 않는 경우가 많기 때문에 학대 받는 영유아를 조기에 발견할 수 있는 방안이 시급한 것으로 보인다.

한편 지난해 아동학대로 판정된 6796건의 사례 가운데 43%는 신체적 학대나 정서적 학대, 방임 등 두 가지 이상의 학대 유형이 함께 나타난 '중복학대'였다.

피해아동의 성별은 여자아이가 61%로 더 많았으며, 연령대로는 10∼15세, 초등학교 고학년에서 중학교까지의 아이가 44%를 차지했다.

김보경 기자 bkly477@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